2% 부족한 아수스 패드폰

컴퓨텍스 2011에서 베일에 가려져있던 아수스의 패드폰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아수스는 컴퓨텍스 이전부터 일부 디자인을 공개하면서 많은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해왔습니다. 모토로라 아트릭스의 독악세사리 처럼 기능성을 확대한 제품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로 아수스가 발표하는 제품 중 가장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아쉽게도 컴퓨텍스 2011에서는 패드폰의 목업만 공개되었습니다. 출시는 올해 크리스마스 정도 되어야 윤곽이 나타나지 않을까 합니다.


이날 공개된 패드폰의 홍보영상을 살펴보겠습니다.

패드폰은 영상에서 보는 것과 같이 평상시에는 폰 처럼 사용하다가 패드에 장착하면 배터리 역할도 하면서 큰 화면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컨셉입니다.


패드폰에서 ‘폰’ 역할을 하는 단말기 입니다. 목업이지만 홈화면과 하단에 4개의 안드로이드 클래식 메뉴버튼을 통해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올라가 있는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폰과 테블릿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버전이 탑재될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USB와 HDMI 단자를 통해 패드에 폰을 장착합니다. 패드에 있는 배터리로 사용시간을 더 연장 할 수도 있으며 더 큰 디스플레이에서 영화, 게임, 인터넷 브라우징을 할 수 있습니다.

폰을 넣는 패드의 덮개에는 카메라 구멍이 있어서 폰에 장착된 500만 화소의 카메라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모토로라 아트릭스 랩독의 인상이 너무 강한 탓인지 몰라도 아수스 폰패드는 그 매력도가 조금 약해 보입니다. 하나의 심카드로 스마트폰과 패드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는 폰패드 취지에 비해서 소비자들이 느끼는 니즈가 얼마나 많을지 의문입니다. Eee Pad 트랜스포머나 Eee Pad 슬러이더 처럼 텍스트 입력에 편리한 쿼티키보드가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Break THE Rules, Inoovation Beyond Expectations(기존의 틀을 허물고 기대 이상의 혁신)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아수스, 과한 도전으로 혁신이 산으로 가버리는 것은 아닐까 합니다.


Posted by 컥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