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새 스마트폰을 내놓을 때마다 잔소리처럼 지적당하고 있는 두께 문제에 대한 답을 내놨습니다. 삼성전자는 14일 두께 5.9mm의 스마트폰 '갤럭시 A8'를 중국에 공식 발표한 것이죠. 갤럭시 A8은 삼성전자가 지금까지 선보인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입니다. 하지만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의 기록은 깨지 못했네요. 비보 X5 맥스(Vivo X5 Max)가 삼성 갤럭시 A8보다 1.15mm 더 얇아서 세상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의 기록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갤럭시 A8은 안드로이드 5.1을 운영체제로 올렸습니다. 5.7인치 풀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2GB램, 16/32GB 저장공간, 1.5GHz 옥타코어 퀄컴 스냅드래곤 615 프로세서, 1600만화소 후면 카메라, 5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3050mAh 배터리를 담았습니다. 마이크로 SD를 넣을 수 있는 확장 슬롯도 갖추고 있어서 최대 128GB까지 저장공간을 늘릴 수 있습니다. 홈 버튼의 지문인식은 기본이겠죠? 지문인식으로 화면 잠금을 풀거나 전자 결제에 쓸 수 있습니다. 갤럭시 A8의 공식 출시일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며 중국 이외 국가에 출시될지도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갤럭시 A8 가격은 16GB 모델이 $515, 32GB 모델이 $564가 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 중국 삼성전자

이 글은 techG와 동시 발행됩니다.



Posted by 컥군 컥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