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6월 8일 역사에 남을 2개의 단말기 발표가 있었습니다. 애플의 iPhone4(아이폰4) 와 삼성의 Galaxy S(갤럭시S)가 그것입니다. 세계적으로 거대한 두 기업이 각자의 주력이 될 스마트폰을 내놓았습니다. 발표 전 많은 사람들이 두 단말기에 큰 기대를 가져왔습니다.

-사진출처 engadget, 머니투데이 - 

그러나 발표 후 사람들의 반응은 극과 극이었습니다. 애플의 아이폰 4는 찬사를 받은 반면 삼성 갤럭시S는 아이폰4 보다 한발 뒤쳐진 단말기 처럼 비추어졌습니다. 우선 문제는 당일날의 발표에 문제가 있었다고 봅니다. 제품은 훌륭했으나 발표가 제품의 매력을 다 보여주지 못했다고 생각됩니다. 발표의 타이밍도 좋지 않았으며, 스티브 잡스 같이 카리스마 있는 발표자도 삼성에는 없었습니다. 구글의 부사장이 참석을 했지만 큰 효과를 내지는 못했습니다. 당일 발표회 참석자의 말에 의하면 어이없는 연기자들의 상황극은 정말 아니었다고 합니다.

저는 발표 당일 트위터와 인터넷 미디어를 통해 사람들의 반응을 계속 모니터하고 있었습니다. 하나 같이 삼성에 좋은 소리를 하는 사람은 안보이더군요. 발표만 봐서는 애플 아이폰4가 단연 승리겠죠. 그러나 두 단말기를 직접 만져보며 비교해보지도 않고서 무작정 한쪽을 폄하 하는것은 무리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팔도 안으로 굽는다"라는 속담도 있는데, 우리나라 기업인 삼성의 편을 들지 않고 먼나라 기업인 애플의 편을 드는 이유는 뭘까요? 물론 애플의 제품이 디자인적으로 우수하고 사용자들도 만족스런 경험을 하는 것도 한 이유 입니다. 그 보다 그동안 누적된 삼성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과거에도 많은 사건이 있었지만 여기서는 스마트폰과 관련된 일만 다루고자 합니다.)

아이폰이 한국에 나오기전 우리는 스마트폰의 기준을 옴니아 시리즈로 맞추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삼성의 스마트폰 기술력이 세계 최고의 기업이라고 믿었고, 옴니아가 최고 성능의 스마트폰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아이폰이 한국에 들어오면서 우리가 알고있던 믿음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삼성에게 배신감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더딘 옴니아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기존 옴니아 사용자들로 부터까지 미운털이 박히게 됩니다. 최근 갤럭시A의 CPU 클럭다운과 그에 대한 미흡한 대처로 많은 질타를 받았고 스마트폰에 관해서 삼성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는 극에 달하지 않았나 합니다.

갑작스런 아이폰의 국내외 선전에 삼성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을 겁니다. 삼성은 아이폰에 대항할 무엇인가가 필요 했고, 원도우 모바일은 해답이 아니라고 생각을 했을듯 합니다. 바다 플랫폼은 핏쳐폰(일반폰) 느낌의 소프트웨어라 스마트 폰에 가까운 운영체제가 필요했겠죠. 그러던 중 "안드로이드"라는 운영체제가 눈에 보였고 급히 국내 사정에서 아이폰을 추격할 무기가 필요했을 겁니다. 그러다 보니 윈도우 모바일에 대한 지원이 늦어졌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풀터치 방식이 아니면 금방이라도 해외에서 선전했던 삼성 안드로이드폰 Moment를 바로 가져올 수도 있었지만 한국에는 쿼티 키보드 방식이 큰 인기를 누리지 못했기 때문에 갤럭시A를 별도로 만들게 되었습니다. 급한 마음에 CPU 클럭다운 문제를 대처하기에도 정신이 없었을 겁니다. 

삼성하면 스펙좋은 단말기를 만들기로 유명합니다. 아이폰4의 CPU와 배터리, 메모리등의 부품을 삼성에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삼성은 아이폰 이후로 많은 반성을 하고 있을 겁니다. 우여곡절은 많았겠지만 아이폰에 밀려난 삼성의 위치를 끌어올리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했을겁니다. 그 동안의 노력의 결실이 아마 갤럭시S가 아닐까 합니다. 오프라인에서 갤럭시S를 접할 기회가 많았던 터라 개인적으로 갤럭시S에 대한 만족도는 상당합니다. 그러나 하드웨어에 대한 만족도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지속적인 소프트웨어에 대한 업데이트가 지원되야 합니다. 삼성은 갤럭시A와 갤럭시S의 운영체제를 2.2로 업그레이드를 지원해준다고 공식적으로 알린바가 있습니다. 또한 하드웨어가 지원하는데까지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지원해준다고 했습니다. 많은 반성과 교훈을 얻은 삼성, 지속적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삼성의 스마트폰 다시한번 관심을 기울이면 어떨까요?


Buzz this
Posted by 컥군 컥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