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갤럭시 노트 3G 요금제는 결국 한달짜리

KT는 갤럭시 노트를 내년 1월 20일까지 한시적으로 3G 요금제로 판매한다고 발표했습니다. LTE폰인 갤럭시 노트를 3G로 판매하는 이유는 바로 KT의 2G 서비스 종료 지연 때문에 LTE 서비스를 바로 시작하지 못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11월 부터 LTE 스마트폰을 판매하려던 KT의 계획에 큰 차질이 생긴것이죠. 그리하여... KT에서 내린 최후의 결정은 "한시적으로 LTE 스마트폰을 3G 요금제로 팔자" 입니다. 그래서 현재 LTE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 갤럭시S2 HD LTE, 베가 LTE를 LTE 요금제가 아닌 3G 요금제로 판매하게 되었습니다.(참고로 KT로 출시되는 갤럭시 노트는 해외향 3G 모델이 아닌 LTE 모델입니다. AP는 엑시노스가 아닌 여전히 스냅드레곤을 사용합니다. 좋다가 말았죠?^^;;;)

애초에 LTE 폰에 3G 요금제를 적용하겠다는 KT의 발표에 소비자들은 환호를, 경쟁사 통신사들은 어이없는 탄식을 할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현재 LTE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 중 하나가 바로 "LTE 스마트폰에 3G 요금제를 적용할 수 없다"이기 때문입니다. 그것도 그럴것이 LTE에는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가 없을 뿐더러 아직까지 품질이 그다지 만족스러운 정도가 아니며 서울 이외의 지방에는 아직까지 망이 제대로 깔리지 않아서 LTE 요금제로 3G를 이용해야하는 경우도 발생하기 때문이죠.

SK와 LG U+ 보이지 않게 지키고 있던 금기를 KT가 와서 깨버렸으니 소비자는 입장에서는 상당히 통쾌한 일이기도 했습니다. 그. 러. 나.  결국 KT의 LTE폰의 3G 요금제 허용은 1달짜리 해프닝으로 끝나게 되었습니다.

KT는 12월 19일부터 2012년 1월 20일까지만 갤럭시 노트, 갤럭시S2 HD LTE, 베가 LTE를 3G 요금제로 가입을 받는다고 합니다. 물론 이번에 이 기간에 가입한 고객은 지속적으로 3G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3G 요금제의 이동은 가능한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 기간에 3G 6만 4천원 요금제에 가입하면 갤럭시S2 HD LTE는 4만원, 베가 LTE M은 9만원을 더 싸게 구입할 수 있고, 갤럭시노트는 월 7만8000원 이상 요금제 가입 시 4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는 이벤트로 상당히 생색을 내고 있네요. 3G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인 55로 가입했을때의 할인 옵션이 없다는 것이 정말로, 상당히, 대단히, 겁나게, 억수로 아쉬운 부분이 아닐 수 없습니다.

1달만 특별히 LTE 스마트폰에 3G 요금제 가입을 받을 테니 어서 빨리 가입하라고 약을 올리는 듯 하니 기분이 좋지는 않습니다. 이통사간 경쟁해야 소비자에게 유리한 서비스가 나올텐데 결국은 또 이렇게 되는 것이군요. 씁쓸합니다.

Posted by 컥군 컥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z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만이 많으시군요.

    1. 국내용 LTE 스펙과 같은 스냅드래곤
    -> 이것은 KT에선 이미 확보한 물량을 팔아야 하기 때문에 변경할 가능성은 0% 입니다.

    2. 한달짜리
    -> 기간내 가입자는 요금제 계속 유지가능

    3. 54 요금제 (55 -> 54 변경되었음)는 단말기 할인이 없다
    -> 님이 장사하면 그렇게 장사하겠습니까? 비싼 상품에 해택 더주는게 당연한거 아닌가요; 저렴한 요금제쓰면 해택 더 주는 회사도 있나요?

    4. 1달만이라고 약올린다.
    -> 님은 그냥 피해의식에 쩔어있다고 밖에 안보인요.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비자라면 충분히 궁금해하고 불만을 가질만한 내용입니다.
      님은 KT 알바생인가요?

      님의 2번 항목 언급했습니다.
      글을 다 읽어보셨어야죠.
      다른 항목은 따 꼬집으시면서 그건 못 읽어보셨나보네요.

    • 쯧쯧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 좀 알고 남이 쓴 글을 비방하시지 ㅡㅡ;; 저게 비싼 상품에 혜택 더 줄려는걸로 보이나요 어떻게든 더 비싸게 받아 먹을려고 하는거지 한달치 핸드폰 값을 생각하지말고 꾸준히 쓰는걸 생각해봐요 할인 받는가격이랑 핸드폰값 가격이랑 차이가 어떤지.. 통신사들 어떻게든 뽑아 먹을려고 합니다.. 한달만 한다는것은 소비자 심리를 이용해서 핸드폰 팔려는 속셈이죠 사람들 심리가 한달만 한다면 기간 끝나기 전에 사고 싶어하죠
      요샌 KT알바 아무나 막 쓰나 보네요 ㅋㅋ

    • 안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넵이라안사요~

  2. 소비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T 현재 55요금 아이벨류요금 쓰고 있는데 갤노트 바꾸려구 생각중이에요
    54요금에 혜택이 없다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열불나죠 안그래도 비싼기기인데...

  3. 요즘 통신사보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통신사며 소비자 하는걸 보면 예전 첫 3G 도입때 대국민 사기극 벌이던게 생각나네 ㅋㅋㅋㅋ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고

    그때나 지금이나 소비자들 도 여전히 무지하고 ㅋㅋㅋㅋ

  4. 뭐 나쁜일은 아닌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비자 입장에선 나쁜일은 아닌데 그런다고 뭐 좋은일도 아니라고 생각되는게 어짜피 지금 LTE가입자를 받지못하는 kt의 꼼수일 뿐이라는 생각때문입니다.
    예전부터 알고는 있었지만 지금 kt에서하는 것 처럼 3g와 4g간에 어느것이든 가입이되고 호환도 되지만 단지 통신사들이 이것을 막아놓은건데 어짜피 kt도 지금당장 LTE가입자를 받지 못하니 생각해 낸게 한달간 일시적인 3g가입자 받아주겠다는거고 나중에가서 LTE가입자 받을 수 있으면 3g를 막겠다는 소린데..진정 소비자를 위한거였다면 앞으로도 계속해서 3g가입을 받아야죠ㅋ
    이건 그냥 지금당장 LTE가입자를 못받으니 부리는 꼼수일 뿐이라는 생각이네요~
    뭐 3g로 가입하고 싶으셨던 분들은 한달의 기회가 생기기도 했네요ㅎㅎ

  5.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3g요금을사용하면 3g만켜지나요?lte는 않켜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