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 800만 화소 카메라로 담아본 라스베가스 여행

미국 라스베가스의 풍경을 갤럭시 노트 카메라로 담아봤습니다. CES 2012 관람차 라스베가스에 발을 들이게 되었지요. 라스베가스라면 영화나 미드에서나 보던 곳인데 실제로 가보게 되어 많은 기대에 부풀어 올랐죠. 카지노에서 잭팟 한번 터지면 인생역전 하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지요. 하지만 호텔마다 카지노가 마련되어있고 어디서든 카지노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어서 하루하루 지날 수록 도박에 대한 환상과 감흥은 줄어들었습니다. 우리가 가볍게 오락실이나 피시방에서 게임하는 듯한 기분이라고나 할까요? 대신 돈이 조금 많이 들어가긴 하지만요^^;;

라스베가스는 이벤트와 관광의 도시이다 보니 화려한 호텔과 전광판 밖에 기억네 남지 않는군요^^ 하지만 호텔을 둘러볼 때마다 웅장한 규모와 다양한 건축양식을 보면 호텔 구경하는 것 만으로도 충분한 관광이 되었습니다. 특히 벨라지오 호텔 앞에 분수는 꾀나 유명하죠. 한시간에 2번정도 쏘는 대형 분수를 보려고 호텔앞은 많은 관광객들이 카메라를 들고 대기하고 있죠^^

지금부터 라스베가스의 풍경을 갤럭시 노트의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사진은 클릭하면 원본 사이즈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CSI에 자주 라스베가스의 흔한 호텔들

영화나 미드에 자주 등장하는 호텔 시저스 펠리스 호텔입니다. 미드 CSI 라스베가스에 단골로 나오는 호텔이기도 합니다. 유명한 복싱경기도 이곳에서 열리죠. 시저스 펠리스 호텔의 규모는 워낙 넓은 탓에 제법 멀리서 찍었는데도 호텔 전체를 사진에 찍을 수 없었습니다.


호텔마다 값나가는 조각상들이 세워져 있습니다. 시저스 펠리스 호텔은 이름 그대로 로마의 정치인이자 장군이었던 시저의 궁전이라는 뜻 입니다. 그런 이유로 시저스 펠리스 호텔은 로마를 떠올리게 하는 동상들이 많습니다.


영화나 미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파티 드레스를 찾용한 서양의 쭉빵 미녀들을 쉽게 만날수 있는 곳입니다.
남자분들이 흔히 "코피 터진다"라는 표현을 이곳에 가면 연발할 정도라고나 할까요? 꼭 저녁에 놀러가세요^^

유럽에 온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베네치안 호텔입니다. 이곳의 규모도 어마어마하죠. CES 2012의 컨퍼런스 전용 호텔이기도 합니다.


길에서 본 작은 악세사리 상점입니다. 애들 장난감 같은 목걸인데 1달러 밖에 안하는군요 -ㅁ-;;; 과연 누가 저걸 구입할지 의문이지만 과연 저걸 1달러에 팔면 과연 순이익이 발생할지....


엥? 핑크색 아웃백? 서양에서 저런 색상으로 된 상점을 보면 왠지 19금 물건이나 동성애자를 위한 공간 같은데... 제 사상이 좀 이상한가요 -ㅅ-;;;;


라스베가스의 흔한 호텔 카지노

이곳은 시저스 펠리스 호텔의 카지노 입니다. 카지노의 데코레이션도 하나하나 신경 썼죠? 천장에 하늘은 진짜 하늘이 아니고 그냥 사진입니다. 훼이크죠^^ 라스베가스에는 특별히 카지노라는 곳이 있는 곳은 아니구요. 호텔마다 1층에 카지노가 마련되어있습니다. 카지노는 정말 흔하게 볼 수 있지요. 공항에서도 슬롯머신이 있을 정도입니다.


라스베가스의 카지노는 영화에서 처럼 그렇게 들뜬분위기는 아니었습니다. 전부 턱시도에 파티드레스를 입고다니는 것도 아니었구요. 그냥 편하게 츄리닝 입고 나와서 원하는 만큼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한국의 오락실 같은 분위기죠. 대신 아름다운 의상의 여성분들이 음료를 서빙하긴 하지만요+_+


베네치아의 거리를 그대로 옮겨논 베네치안 호텔

이곳은 야외가 아닙니다. 베네치안 호텔에 마련된 쇼핑& 식당가 입니다. 천장의 하늘도 훼이크 입니다. 베네치아의 거리를 이곳에 그대로 가져다 놓은 듯 하죠. 이곳을 구경하기 위해서 많은 관광객들이 발걸음을 하는 곳입니다.


잠깐 갤럭시 노트 카메라 줌 성능을 알아볼까요? 위 사진은 줌이 없는 상태에서 찍은 사진!

위 사진은 갤럭시 노트 디지털줌 2X 로 찍은 사진입니다. 다소 노이즈가 생겼지만 이 정도 밝기에 나온 퀄리티 치곤 나쁘지 않군요.

갤럭시 노트 카메라 줌을 4X로(최대 확대) 당겨보았습니다. 확실히 노이즈가 자글자글 하군요-_-;;
스마트폰의 카메라는 어쩔 수 없이 줌을 당기기 보다는 그냥 발줌(직접 발로 걸어서 당기는 줌)으로^^;;;;


석고상이냐구요? 당연히 아니죠. 사람이 이렇게 분장했을 뿐 입니다. 아주 쪼금씩 미동을 하더군요. 영강님인데 지겨우신지 계속 뭔가 입으로 중얼중얼 하고 계셨습니다. 그래도 바닥에 관광객이 놓고 간 돈을 생각하면 +_+ 지금 바닥에 수입이 얼마나 생겼는지 은근 내려다 보고 있군요^^


베네치안 호텔의 흔한 화가들과 조각가들 입니다.^^


베네치안 호수를 그대로 가져다 놨군요^^ 이곳을 운행하는 보트가 있는데 가격은 얼마인지 모르겠군요.
라스베가스에 와서 베네치아 관광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면 그다지 비싸지는 않을 듯 합니다.


라스베가스 호텔에 있는 쇼핑몰입니다. 왠지 소녀시대를 연상시키는 바지 디스플레이^^
어;; 소녀시대는 9명인데 마네킹은 8명... 한명은 어디로?


쇼핑센터에 있는 빵집입니다. 역시 음식은 빛이 있어야 맛있어 보이는 법이죠.


라스베가스의 저녁 풍경

라스베가스에 있는 한식당 김치 입니다. "all you can eat" 이라고 전광판에 써 있습니다. 물론 사진에서 all 에 "L"자 두개가 고장났군요. all you can eat 은 한국으로 치면 뷔페입니다. 조금 다른 점은 손님이 음식을 가져다 먹는 것이 아니고 종업원을 불러서 메뉴를 무한으로 시킬 수 있다는 것이죠.

라스베가스에는 총 3개 정도의 한식당이 있다고 합니다. 특히 CES 시즌에는 음식값이 몇 배로 뛴다고 합니다. (현지인이 보는 메뉴판이 따로 있다고 합니다.-_-;;) 맛은;;;;;;;;;^^;;;;;; 외국에 오셨으면 외국음식을 많이 드셔보세요.


라스베가스 쇼핑 센터 맞은편에 있는 Palazzo 호텔입니다. 저녁에 보니 황금색 옷을 입고 있군요.


에펠타워 레스토랑입니다. 벨라지오 호텔 맞은편에 있어서 벨라지오 호텔의 쏟아지는 분수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곳이죠. 비싸서 가보지는 못했습니다. 파리 바게뜨 빵집이 계속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을까요? ㅋ


동양적인 건물양식도 보입니다. 호텔도 있는데 이름을 까먹어서 기억이 나진 않군요^^;;


지금까지 라스베가스의 대략적인 풍경을 갤럭시 노트 카메라로 담아봤습니다. 사진들을 보면서 스마트폰을 찍었다는 것은 잠깐 잊게 만들지 않은가요? 물론 빛이 많은 곳에서는 어떠한 사진으로 찍어도 잘 나오긴합니다. 게다가 한국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이국적인 사진들이니까요. 물론 어두운 곳에서 찍은 사진의 품질이 조금 부족하긴 하지만 일반 디카의 카메라가 방전되었을때 현장을 추억을 대신 담기에 충분하죠?

Posted by 컥군 컥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미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스베가스 사진보며 간접 관광 잘 했습니다.^^
    편한차림으로 카지노를 이용하는 점 인상적이네요.
    파리 에펠탑에 가본적 있는데, 저녁 조명발의 느낌이 거의 동일한 거 같네요.

    실내에서 보여준 겔노트의 사진 성능 괜찮네요.

  2. 거기까지가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나가서까지 한국음식 찾는 답답한 사람들때문에 한국식당은 개바가지꾼만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