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3 출시일이 5월 14일이라고?

어제 2012 월드 IT쇼(이하 WIS) 블로거 기자단 모집 공고에서 상당히 쌩뚱맞게 갤럭시S3 런칭쇼에 대한 정보를 얻게 되었습니다. 모집공고와 WIS 측에서 말하는 혜택이 너무 어의없어서 오늘 확실히 시비 한 번 걸어보고자 합니다. 원문은 http://blog.naver.com/2010wis/70133861422 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아래 [더보기]를 눌르면 어제 제가 캡쳐한 이미지가 나옵니다.



기업 보안사항을 떡밥으로 던지나?


갤럭시S3의 출시일은 국내외 모든 미디어가 귀 기울이고 있는 정보입니다. 해외의 내로라하는 IT저널이나 블로그도 유출샷과 제보되는 정보 하나하나에 추측성 기사를 내고 있을 정도로 보안이 철저합니다. 비록 삼성에서 갤럭시S3의 출시일 정보를 알려줬더라도 일정기간 동안 기밀을 유자하는 엠바고가 걸리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아무런 망설임 없이 모집공고에서 기업의 기밀사항을 노출시켜 버리다니... WIS가 그렇게 대단한 행사였는지 의문 스럽습니다.  그 기세가 CES와 IFA의 명성을 능가하겠군요. 지금까지 WIS에서 기업의 전략급의 제품을 제대로 전시한적이 몇 번이나 되었던가요? 일반적으로 삼성은 플래그십 모델의 발표는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실시했는데 갑자기 WIS의 코엑스에서 실시하는 것도 조금 이상하고요.

그리고 이것이 특혜인가요? 인원통제를 얼마나 하는지 모르지만 지금까지 삼성의 미디어데이는 기자던 블로거든 일정만 알면 참석해서 제품을 보고 취재도 가능했습니다. 갤럭시S3의 미디어 데이도 마찬가지일 것이라 생각하는데 과연 이게 특혜일까요? 특혜도 아닌 것을 떡밥으로 모집공고를 하다니 참... 좀 그렇습니다.


블로거가 알바생인가?

자격요건이 "파워 블로거, 혹은 그에 준하는 파급력을 지닌 블로거" 여기까진 좋습니다. 거기다가 선정인원 30명 내외 여기까진 좋습니다.. 파워 블로거나 파급력이 큰 블로거든 그 사람들이 쓰는 깨알같은 글들이 WIS 행사 홍보에 큰 도움이 되리라고 주최측도 알고 있을 것입니다.

기자단으로 활동하는 블로거 중에서는 최소 2편부터 많게는 5편까지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30명이라는 인원이 뿜어내는 글은 대략 90편은 될 것입니다.

그. 런. 데... 주최측, 그대들이 제공한다는 놀라운 혜택과 알싸한 득템이 고작 이것뿐인가요? 물론 1등은 좋은 경품을 받아가겠지요. 하지만 기자단 활동에 쏟아 붓는 시간을 생각해보세요. 발대식이다, 오리엔테이션이다 해서 참석해야 하는 시간. 행사기간동안 부스를 둘러보는 시간. 장시간에 걸쳐 포스팅을 완성하는데 투자하는 시간에 비해서 준다는 혜택이 "연사 강연", "식사", "폰케이스", "공유기", "책 한권", 그리고 "프리티켓".... 

2등을 해도 문화상품권이군요. 28명 분들은 글 한편에 5만원 가치도 못하는 건가요? 제 말 뜻은 "블로거의 글 한 편이 얼마다"라는 식으로 말하는게 아닙니다. 기자단 활동의 시간을 다른 곳에 쓰면 훨씬 더 유익하게 보낼 수도 있으며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좋은글도 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즉 기회비용의 가치가 훨씬 크다는 것입니다.

1등한 사람이 글 5개를 썼다면 나머지 80여개의 글을 쓴 사람들은 결국 알바로 남겠네요. 남 좋은일 시켜주는 꼴이 되겠습니다.

기업의 기밀사항을 거리낌 없이 떡밥으로 쓰고 발로뛰고 깨알같은 글을 제공하는 블로거를 알바생 취급하는 WIS 주최측이 괴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IS 기자단에 응모하는 블로거 분들, WIS 티켓은 얼마든지 구할 수 있습니다. WIS 기자단의 추억을 만들고 싶다면 응모해도 상관없지만, 경품 때문에 5개, 6개씩 쓰는 열혈 포스팅하는 알바짓은 하지맙시다.

Posted by 컥군 컥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생각하는 기자단 모집이 많더군요 ....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ㅠ.ㅠ
      사람을 대거 모집해 놓고 경합 미션을 주는 방식...
      말로는 기자단이라고 해놓고
      여러 효과를 누리려는 꼼수죠.

  2. Laputi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죠. 저들은 블로거를 알바생 취급조차 안 하고 있는 겁니다. 알바생 취급이었다면 적어도 한 사람당 갤탭 하나씩은 지급했겠죠. 그냥 노예입니다.

    • 부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슨 그지냐??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Lapuitian 님
      노예라고 생각하는 저들이 더욱 괴심합니다.
      저는 경합형 리워드로 치열하게 경쟁시키는 것 자체에 너무 화가납니다.
      뻔히 컨텐츠 늘리려는 의도가 뻔히 보여서 말이죠.

    • aaaa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바생취급이라..블로거라는것이 직업인가요?? 그냥취미생활아닌가요?제가보기엔저렴하고간단하게할수있는좋은마케팅을선택한거 같은데.. 삼성은 값싸게 홍보하고 블로거들은 남들보다 먼저 구경하고 좋아하는 포스팅도하고 ..윈윈같은데.. 기자단활동의 기회비용을 말하시는데 이게좀웃긴듯합니다. 애초에 뭔가이익을 추구하는행위가 아니지않나요?? 그리고 기자단활동에 쏟아붓는시간에비해 혜택이 없다고하시는데 그럼 안가시면되는거아닌가요?? 애초에 s3에 관심이있다면 참석자체가 혜택일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삼성입장에서는 그냥 와서구경하고 밥한끼 먹고 놀다가고 집에 가서 글좀 써줘라 같은데 너무 심각하게 글을 쓰시네요 공감이 전혀 안됩니다 어차피 최신정보 포스팅하면 님도 좋은거잖아요 블로거에게는 최신정보자체가 최고의 혜택이라고 생각합니다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aaa님에게 설명이 필요하겠군요.
      취미생활이라고 하더라도 WIS에서 블로거 기자단을 바라보는 시선은 알바생이라고 생각됩니다만?!

      값싸게요? aaa님을 값싸게 이용하면 기분 좋습니까?

      기자단 활동을 하면서 드는 시간에 다른 글을 쓰면 독자들에게 정말 필요하고 도움되는 글 작성할 수 있습니다. 제가 공부를 하거나 다른 유익한 정보를 얻는데 사용할 수 있으니 분명 기회비용의 가치가 크죠! 기회비용이 뭔지 학교 사회 시간에 배우셨죠?

      갤럭시S3의 런칭쇼가 진짜 열린다면 저라도 아침일찍 줄서 있겠습니다.
      그러나 제가 위에서 꼬집는 것은 기업의 보안사항을 그것도 불확실한 정보를 모집공고에 공개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이런 행사는 기자뿐만 아니라 관심있는 블로거라면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혜택으로 볼 수 없다고 위의 글에서 충분히 설명 드렸습니다.
      글을 제대로 안 읽어보신 모양입니다.

      그리고 블로거들이 집에서 밥못먹어서 행사장 밥 얻어 먹는 거지들은 아닙니다.

      최신정보요? WIS에 언제 최신정보의 가치가 있는 것들이 전시된적이 있습니까? 앞선 외국에서 열린 CES나 MWC 혹은 IFA에서 공개되는 것이 값진 최신정보죠.

      aaa님이 공감을 전혀 못하는 까닭은 이쪽 분야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3. 그러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은품을 아예 주지말지
    아주 대놓고 알바짓하시려구요?
    말 그대로 사은품이지
    뭘 꼭 받아야함을 주장한다면
    그게 더 본인이 알바임을 인정하는꼴아님?
    밥상머리 포스팅한다고 꽁짜로 달라는거나;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맞습니다.
      아예 경품을 제공하지는 않고
      경합없는 글을써야 기자단 글의 순수성이 보장된다고 생각합니다.
      경합이 걸리면 아무래도 억지로 글을 쥐어짜야하기 때문이죠.

  4. 그러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은품을 아예 주지말지
    아주 대놓고 알바짓하시려구요?
    말 그대로 사은품이지
    뭘 꼭 받아야함을 주장한다면
    그게 더 본인이 알바임을 인정하는꼴아님?
    밥상머리 포스팅한다고 꽁짜로 달라는거나;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맞습니다.
      아예 경품을 제공하지는 않고
      경합없는 글을써야 기자단 글의 순수성이 보장된다고 생각합니다.
      경합이 걸리면 아무래도 억지로 글을 쥐어짜야하기 때문이죠.

  5. 뭐냐이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이 좋아 파워블로거지.. 잉여 네티즌아니냐?? 블로거가 무슨 벼슬이냐??
    자기 블로그에 꼴랑 글 좀 올리는게 무슨 댓가를 바라고 하는거냐??
    뭘 줘야만 글이 나오냐?? 완전 조중동 기자색히들하고 다를게 없네..
    꼭 이런놈들때문에 제대로된 리뷰찾기도 힘들다 이젠..
    저기에 넌 절대가지말고 갤럭시3나와도 절대 포스팅 하지마라.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거가 벼슬은 아닙니다.
      큰 대가를 바라는 것도 아닙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잉여는 아닙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리뷰 뿐만 아니라 강좌를 통해서 각종 사용법과 팁을 제공하고 있으니까요.

      제가 위에서 꼬집는 것은
      사람을 경합을 통한 치사한 방법으로 블로거를 알바 취급하는 기자단을 비판하는 것입니다.

      저와 제 블로그에 대해서 잘 알지도 못하면서 쉽게 평가하는 군요.

      제가 어디를 가든 어떤 리뷰를 쓰던
      님이 관여하기엔 너무 오지랖이 넓은건 아닌가요?

      님은 님이 원하는 글만 검색해서 찾으세요.
      못찾는 다면 님의 인터넷 검색 능려과
      우리나라 검색엔진의 로직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생각해보시고요.

  6. 월드IT쇼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컥군님, 이제서야 덧글을 봤습니다. 포스팅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했습니다. 포스팅작성자가 갤럭시 노트 10.1을 갤럭시3으로 써 놓았더군요. 정정했습니다. 이런 실수에 유감을 표명하며 실수에 대해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참고로 노트 10.1은 전시될 예정입니다. 블로거들의 리뷰 포스팅 관련 경합과 경쟁은 블로거 기자단에게만 주어집니다. 하지만 경품은 열심히 포스팅해준 기자님들을 위한 감사의 표시일 뿐입니다. 컥군님, 저희는 기자단들을 저희 행사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합니다. 2011년 작년에 처음 진행했구요. 참석한 블로거님들 부분이 재참석을 원하실 만큼 호의적입니다. 블로거 기자단에게 경품을 추첨해서 드리는 것은 삼성 LG 등 의 대기업 참가사가 아닙니다. 그들에게 협찬을 받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월드IT쇼 사무국에서 예산을 일부 전용해 블로거 기자단을 위해 준비하는 것입니다. 포스팅상의 경품외에도 준비중인 다른 경품들과 블로거 파티 참석을 통한 행사관련 정보 우선 노출, 입장 및 취재 무료, 프레스 컨퍼런스(파티) 등 월드IT쇼 부대행사 프레스 대우 취재 허용 및 프레스룸 사용 등 기자단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경품보다 행사 취재가 주는 나름의 혜택때문에 기자단에 지원하시는 블로거님들이 대부분이십니다. 경품을 제외한 모든 혜택은 기자단에게만 주어지는 부분들이고 남은 기간동안에도 그런 부분들을 성실히 준비할 것입니다. 말씀하셨듯,저희가 바라는 것은 행사의 자유로운 포스팅이지 경품을 타내기 위해 쥐어짜는 포스팅을 원하지는 않습니다. 컥군님의 우려와 지적은 깊이 반성하겠지만, 작년과 올해 블로거 기자단이셨던 IT파워 블로거분들을 노예, 경품에 혈안된 알바생으로 몰아가시는 것은 조금 오해가 아니신가 생각합니다. 저희 블로거 기자단분들은 저희 행사를 즐기려는 마음이 큰 것이지, 저희가 뭘 줘서 포스팅할만큼 작은 분들이 아니십니다. 저희는 그분들의 관심과 취재에 작은 경품으로라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지만, 사정상 다 드리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대기업에서 협찬해 주신다면 다 드리겠지만, 저희는 그만큼 여유있지 못합니다.) 참여하시는 분과 아닌 분간에 블로거간 오해가 더는 일어나길 원치 않으며 저희의 진심이 전해지길 바랍니다. 지적 감사합니다.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긴 댓글 잘 봤습니다.

      정정은 하셨으나 다시 정정하셔야 겠군요. 갤럭시 노트 10.1에 대한 출시 런칭쇼에 대한 보도자료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이 또한 기업의 보안사항 아닌가요?
      또 갤럭시 노트 10.1 전시는 기자단만의 혜택이 아니지 않습니까? 참관하는 모든 사람이 누릴 수 있는 사항인데요?!
      기자단에게만 제공되는 "놀라운 혜택"이 되려면 다른 미디어에는 철저히 비공개하고 기자단에게만 공개해야 되지 않나요?

      제가 기자단에게만 주는 혜택이라고 불만을 토로한 것은 아닌데요?! 그게 불만이라면 제가 참석하면 그만인데. 안 그래요? 아직 신청기간도 남았는데?


      2011년에 참석한 사람들이 다시 신청할 정도로 호의적인 행사라고요? 분명 그런분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작년에 행사에 참석했던 분들 모두 전화걸어서 만족도를 물어봤나요? 제 주변에 블로거분들 중에서 2011 WIS 기자단 참석하신 분들은 만족스럽게 이야기 하지 않은 분들도 있었는데 말입니다.


      제가 경품에 대해서 끌어 내고자하는 것은 모든 기자단에게 고가의 제품을 제공하라는 것이 아닌데요?
      자! 생각을 해봅시다.
      일반 행사에서 경품뽑기 즉, 럭키드로우 같은 경우에는 1등과 2등의 경품의 가치의 차이가 클 수 있습니다.
      그런데요. 경합의 경우는 이러면 불만이 생기죠.
      똑같이 비슷한 퀄리티의 포스팅을 6개 작성했다고 합시다. 그런데 간발의 차이로 극과 극의 포상을 하면 2등이 기분 좋겠습니까? 극단적으로 모든 기자단이 글을 4개씩 썼다고 합시다. 포상을 받은 3명이 아닌 27명은 기분이 어떨까요?

      분명 자신의 커리어와 기자단의 프라이드로 참가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에는 꼭 그런 의미보다는 경품에 초점을 맞춘 분들이 없다고 장담할 수 있습니까? 분명 쥐어짜는 사람이 나올겁니다. 위에서 안타까워 하시는 분들은 드물었다고 하셨잖아요. 분명 있었다는 소리 아닙니까? 재작년에도 있었다면 작년에 나오지 않도록 생각을 해보지 않으셨나요?

      기자단의 포스팅 보다 일반 블로거의 포스팅이 훨씬 많은 것은 지극히 당연한거 아닌가요? 기업 블로거 + 그외 일반 IT 블로거들의 수는 기자단 30명 보다 더 많습니다.

      이런 글을 써서 몰아가는 저는 소인입니까?
      오히려 주최측이 블로거를 작은 사람들로 유인하는 것은 아닙니까?


      누가 주어진 형편을 오버해서 경품을 주라고 했나요? 기업들로부터 뜯어내라고 했나요? 1등 경품에 목적을 두고 참석하는 분들에게는 정말 죄송합니다만 저는 2등, 3등 그리고 27명이 기분 나쁘지 않는 방향으로 WIS 2012 기자단 모집공고를 꼬집었습니다.

      다시 한번 곰곰히 생각해보시죠.

  7. 월드IT쇼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컥군님 덧글에 재 덧글 남겼습니다. http://blog.naver.com/2010wis/70133861422 의견 감사합니다.

  8. 월드IT쇼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3차 덧글 남겼습니다. 관심감사드리구요, 지적도 겸허히 받겠습니다. 대신 파워 블로거님들이 경합할 수준도 아닌 경품이벤트로 저희 블로거 기자단을 알바생 수준으로 왜곡시키는 부분들에 대해선 저희가 저희 목소리를 내고 싶었을 뿐입니다.

  9. 월드IT쇼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덧글 드렸습니다.

    • 컥군 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 돌아보니 길게 다투었네요.
      댓글에서 저렇게 다루었고 기자단 발대식대 해당 사항에 대해서 공론화 시킨다면 분명 기자단의 청렴함이 유지될 것입니다.

      제가 어제 그렇게도 가능성을 배제하지 말라!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라고 한 것의 이유가 뭘까요?

      한국 속담을 빌려서 이야기를 하자면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까?"입니다.
      제가 속시원하게 말하고 싶지만 그렇게 하지 못한 까닭이죠.

      부디 성공적인 기자단 운영하시고 좋은 평가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10.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작년보다 좋아진 거임 작년 까지 기자단 혜택은... 프리티켓...
    심하게 갈등하다가 2년동안 기자단 패스를 받았지만....그냥 개인 자격으로 다녀왔어요. 내 생업을 버리면서 갈만한 메리트가 안나와서..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