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마스터 기능으로 꼼꼼한 청소가 가능한 LG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

로봇 청소기의 성능, 신뢰하시나요? 자동으로 집안을 돌면서 청소하는 모습을 보면 혹시나 빼먹고 지나치는 부분은 없는지, 계속 같은 자리만 헛 돌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을 가지게 될 때가 많습니다. 실제로 초기의 로봇 청소기가 이런 모습을 보여왔기 때문에 어느정도 불신이 남아 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습니다. 제가 지금 사용하고 있는 로봇 청소기 LG 로보킹 듀얼아이 2.0은 만족 스러운 성능을 보여주고 있으니까요. 요즘 불거지고 있는 "의지"의 문제이겠지만 청소라면 질색을 하는 저에게 로보킹 듀얼아이 2.0은 크나큰 선물입니다.

초기의 로봇 청소기가 가는 길도 제대로 못 찾고 같은 자리에서 벽에 해딩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줬나요? "로봇 청소기가 제대로 청소하지 못한다"라는 편견은 이제 버려 버립시다.


듀얼 아이와 초음파 센서

LG 로보킹 듀얼아이2.0은 사람 눈과 같은 카메라가 상하로 장착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듀얼아이"라는 이름이 붙었죠. 또한 전면에 초음파 센서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상단의 카메라는 천정과 벽면을 촬영하여 청소를 한 곳과 하지 않은 곳을 구분하는 동시에 하단에 있는 카메라는 주행거리를  측정할 뿐만 아니라 바닥의 패턴을 캡쳐해서 침대나 쇼파 아래와 같이 어두운 곳도 꼼꼼하게 청소해줍니다.

전면에는 3개의 초음파 센서가 180도 까지 감지하여 눈앞의 장애물을 요리조리 피해줍니다.

두개의 눈과 3개의 초음파 센서를 장착했기 때문에 타 로봇 청소기와 대조해서 같은 자리를 맴돌지 않으면서 구석구석 빼먹지 않고 꼼꼼하게 청소를 합니다.


스스로 진화하는 홈 마스터 기능

로보킹 듀얼아이 2.0에서 한 가지 주목해야 할 기능이 바로 "홈 마스터" 기능입니다. 집 구조가 복잡할 경우, 여기자기 장애물이 많을 경우 로봇 청소기가 방의 구석구석 청소하는데 까지 어느정도 시간이 걸립니다. 그러나 로보킹 듀얼아이 2.0에는 홈 마스터 기능이 있어서청소를 하면서 집 구조를 학습, 기억하여 청소 시간을 대폭 줄여주는 기능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방 하나를 예로 들어 처음 구동시에는 문턱을 넘기 위해서 방문과 몇 회 해딩을 하거나 툭 튀어나와 있는 장애물 앞에서 우물쭈물 거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2회 이상 구동시, 방구조를 학습했는지 방 청소 시간이 체감상 40~ 50%는 줄어 들은 듯 합니다.
(참고로 이 기능은 꼭 충전대에 장착된 상태에서 시작해야 됩니다.)

그럼 잠깐 동영상으로 LG 로보킹 듀얼아이 2.0이 구동하는 장면을 살펴봅시다.
어설프게 육성으로 설명을 넣어서 부자연스럽겠지만 참을만 하니 너무 거부감 들어 하지는 마세요. ^^;;

주변 가구는 최대한 다치지 않도록, 그러면서 먼지는 구석구석 깔끔하게 청소하기 위해서 사물에 바짝 붙어서 청소하는 모습니다. 영상에서 보면 구석이나 가구의 모서리면을 꼼꼼히 청소하기 위해서 재차 본체를 회전시키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로봇 청소기 "LG 로보킹 듀얼아이 2.0", 눈 앞에 아이기도 피해갈 수 있을까?

방을 청소하고 있는데 앞에 아기가 있을 때, 혹은 사물이 있을 때, 로보킹 듀얼아이 2.0은 피해갈 수 있을까요?
본체에 장착된 3개의 초음파 센서가 청소 중 근처에 무엇이 있는 파악하고 스마트하게 피해가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얼마나 잘 피해가는지 동영상으로 한 번 살펴볼까요?

로보킹이 청소를 하던 진로 중앙에 아기 놀이 기구를 놓았습니다. 갑작스런 환경변화에도 똑똑하게 눈 앞에 아기도 피해가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놀이기구와의 충돌을 피하면서 주어진 공간에서 구석구석 꼼꼼히 청소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첫 번째 테스트에서는 놀이기구 사이로 진입하지 못하여 방의 절반 밖에 청소하지 못했습니다만. 두 번째 테스트에서는 놀이기구 사이로 진입하여 나머지 절반도 깔끔히 청소해주더군요.^^

청소가 끝나면 알아서 충전대로 진입해서 충전을 시도 합니다. 저도 처음에는 설마설마 했는데 어떻게 하든 잘 찾아가더군요^^
대신 청소의 시작 당시 충전대에서 출발해야 하며, 충전대의 위치는 크게 변경되어서는 안됩니다.


아기가 자고 있어도 문제없어, 음소거 모드

로보킹 듀얼아이 2.0의 소음은 48dB(데시벨)로 심야청소도 가능한 세계최저 소음의 로봇 청소기 입니다.(물론, 심야청소 여부는 층간 소음과 아래층 사람의 민감함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아래층 사람이 정말 예민한 사람만 아니면 됩니다.)

청소 소리보다는 청소를 시작하고 종료할 때의 안내 소리에 아기가 깰 수 있습니다. 이때는 리모컨에 있는 "음소거" 기능을 활용해봅시다. 음소거 기능 설정으로 조용히 청소가 시작되고 조용히 청소를 끝내고 충전으로 휴식을 취하는 로보킹 듀얼아이 2.0을 만날 수 있습니다.^^

과거의 로봇 청소기가 같은 자리에서 버벅이거나 이리저리 비싼가구와 해딩을 하면서 청소에 대한 불신을 심어 줬다면, LG의 로봇 청소기 "로보킹 듀얼아이 2.0"은 상하 카메라, 초음파 센서, 스마트한 홈 마스터 기능을 탑재하여 로봇 청소기도 꼼꼼하게 청소할 수 있다는 신뢰감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다음 포스트에서는 로보킹 듀얼아이 2.0이 구석진 곳을 얼마나 깔끔하게 청소할 수 있는지 재미있는 테스트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컥군 컥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itos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긴하지만 아직까진 비싼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는 로봇청소기는 부담이 되는게 사실입니다.^^
    시간은 많이 걸리겠지만 가격이 많이 내려가는 날까지 기다려할까봐요.ㅎ